사이언스로봇
 
     
   
     
     
     
     
     
     
     
뉴스&공지

‘색을 읽는 안테나’부터 ‘제3의 귀’까지…신체가 된 로봇기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실장 작성일15-08-24 11:27 조회4,903회 댓글0건

본문

  • SSI_20150824105052_V.jpg
 
 

 

  • SSI_20150824105110_V.jpg
 
 



현지시간으로 지난 23일, 호주 브리즈번의 퀸즐랜드 대학에서 호주 최대 로봇기기 관련 행사가 열린 가운데, 로봇 기술을 일상생활에 ‘이식’한 다양한 사람들이 이 행사에 참석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3일자 보도에 따르면 이 행사에 참석한 영국인 넬리 하비슨(33)은 선천적 색맹으로 태어나 11살 때까지 색을 구분하지 못하는 답답한 삶을 살았다.

그러다 12년 전 그는 로봇 기술을 이식받고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다. 그가 몸에 장착한 로봇 기술은 색을 ‘들려주는’ 안테나로, 두개골에 구멍을 뚫고 일종의 안테나를 이식한 뒤, 이 안테나가 인지하는 ‘진짜 색깔’을 서로 다른 소리로 구분해 들려준다.

정수리와 뒤통수 사이에 이식된 이 안테나는 머리 밖으로 길게 뻗어 나와 있으며, 그는 이 안테나 덕분에 호주 정부로부터 최초로 ‘사이보그’ 로 인정받기도 했다.

그는 “안테나 때문에 원치 않은 관심을 받을 때도 있지만 나는 이미 이 안테나를 나의 새로운 신체기관이라고 여긴다”면서 “2020년이면 이 ‘아이보그’(Eyeborg)기술이 보편화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행위예술가이자 호주 커틴대학교 교수인 스텔락(Stelacrc)는 로봇 기술로 만든 ‘제3의 귀’를 공개했다. 그는 자신의 왼팔에 생물고분자물질로 만든 인공 귀를 이식했다. 세포를 실험실에서 키운 뒤 귀 형태까지 자란 이식하는 ‘제3의 귀’는 그의 팔에 완벽하게 ‘합체’돼 몸의 일부로 기능한다.

그는 신체의 퇴화를 막을 수 없는 현실에서 인간은 새로운 진화가 필요하며, 신체와 기계(기술)이 결합한 로봇 공학을 통해 새로운 시대가 창조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

스텔락의 ‘제3의 귀’는 블루투스 기능이 있어 인터넷 연결이나 로그인 등이 가능하고, 실제 귀가 가진 청취 능력까지 더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3년 전 사고로 팔을 잃은 뒤 7차례의 수술을 통해 로봇 팔을 이식한 20대 미국인 제이슨 바른도 행사에 참석했다. 그는 로봇 팔을 이식한 것뿐만 아니라 자신의 핸디캡을 극복하고 세계에서 가장 빠른 드러머로도 명성을 날린 인물이다.

그는 “모든 감사를 나의 로봇 팔에게 보내고 싶다”면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퀸즐랜드대학의 조나단 파슨 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오늘날 우리 일상에서 활동 중인 다양한 로봇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잘 깨닫지 못하고 있다”면서 “로봇과 기술이 접목된 ‘로보트로니카’는 미래 세대에 가장 큰 기회로 작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