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로봇
 
     
   
     
     
     
     
     
     
     
뉴스&공지

마윈·손정의·궈타이밍, 로봇 만들기에 손잡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실장 작성일15-06-19 10:45 조회2,814회 댓글0건

본문

마윈(좌)·손정의(중)·궈타이밍 '로봇 악수'/인터넷 사진 캡처

 

(상하이=연합뉴스) 한승호 특파원 = 중국의 마윈(馬雲), 일본의 손정의(孫正義·일본명 손 마사요시), 대만의 궈타이밍(郭台銘)이 로봇을 만드는데 손을 잡았다.

마 회장의 알리바바와 궈 회장의 팍스콘(富士康)은 손 회장의 소프트뱅크 계열 소프트뱅크로봇홀딩스(SBRH)에 각각 145억 엔(약 1천3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중국 포털 '텅쉰'(騰迅) 등이 18일 보도했다.

이들 3사는 이날 일본에서 이같은 내용의 협정서 서명식을 갖고 세계적인 수준의 로봇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알리바바와 팍스콘은 20%씩, SBRH는 60%의 지분을 각각 갖게 됐다.

알리바바, 팍스콘, 소프트뱅크 3사는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감성인식 로봇 '페퍼'(Pepper) 개발은 물론 글로벌 로봇시장 개척을 위해서도 힘을 합치기로 했다.

소프트뱅크는 2012년 초 프랑스 로봇기업 알데바란을 인수해 SBRH를 설립했으며 지난해에도 로봇관련 다양한 기술을 사들였다. 

마 회장은 의료, 공공서비스, 연구활동, 가사 서비스 등 분야에서 로봇 산업이 유망할 것이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궈 회장도 로봇 분야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위탁생산업체인 팍스콘이 전략적으로 발전시키는 중점 분야라고 설명했다.

재일동포인 손 회장은 2000년 알리바바 창업 초기 2천만 달러를 투자했다가 알리바바가 지난해 뉴욕증시에 상장하면서 '대박'을 터뜨리기도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