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로봇
 
     
   
     
     
     
     
     
     
     
뉴스&공지

'인류의 진화' 피부 부착 디스플레이란, 일본 여자 로봇 채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실장 작성일15-05-18 12:12 조회4,893회 댓글0건

본문

 
 
 
news16943_1431789774.jpg
▲(사진=연합뉴스TV)
 

'인류의 진화' 피부 부착 디스플레이란, 일본 여자 로봇 채용 

인터넷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는 피부 부착 디스플레이란 무엇일까.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기초과학연구원(IBS)의 나노입자 연구진은 14일 인간 머리카락의 약 40/1(2.6마이크로미터)에 불과한 QLED 디스플레이 필름 소자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QLED 필름 소자는 인간의 피부에도 부착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즉, 할리우드 영화에서 보던 사람 피부에 부착된 디스츨레이가 실현 가능 단계에 도달했다.
 
한편, 이런 가운데 4D 프린팅 시대도 열렸다.
 
4D 프린팅이란, 물체가 스스로 조립하는 기술이다. 출력한 후 알아서 조립되기 때문에 큰 물체도 제작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미국 MIT 자가조립연구소 스카일러 티비츠 교수가 ‘4D 프린팅의 출현(The emergence of 4D printing)’이라는 제목의 TED 강연을 해 세상의 주목을 받았다.  

또 인류 최초로 우주에서 3D 프린팅 기술도 성공했다. 

미 항공우주국(NASA)는 최근 "국제 우주 정거장에서 3D 프린터로 만든 첫 결과물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지구에서 3D 프린터 데이터를 전송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설치된 3D 프린터로 출력하는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 첫 번째 결과물이 '소켓 렌치'다. 

3D 프린팅 압출 기법이 중력 영향을 받는 만큼 ‘극미 중력(microgravity)’ 내에서 3D 압출성형이 가능할지 미지수였으나, 이번 실험 성공으로 '무한한 가능성'이 열렸다. 

지구에서 전송한 출력 자료를 이용해 우주서 출력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NASA는 앞으로 3D 프린터를 통해 쿠폰, 부품, 공구 등 각종 시험 물품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4D 프린팅 개발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일본 백화점에서는 여성 로봇을 채용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도쿄 긴자 '미쓰코시 백화점'에 여성 로봇이 등장한 것. 

이 여성 로봇은 백화점 안내원 역할을 맡고 있다.  

일본 전통 복장 '유카타'를 입은 채 손님들이 입장할 때마다 인사말을 건넨다.

이 여성 로봇은 신장 165cm에 신체 관절 43곳을 자유자재로 움직여 주목받고 있다.

백화점에 안내 여성 로봇이 등장한 것은 세계 최초다.  

이 소식을 접한 SNS 이용자들은 "로봇의 역할이 늘어나고 있다"며 "근미래, 인간의 직업이 점점 줄어드는 것 아니냐"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